세력의 관점에서 생각해보라. 세력은 개미의 심리를 흔들기 위해 차트를 움직인다. 하락하던 종목이 하락을 멈추고 첫 번째 변곡점을 만들면서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개미는 무슨 생각에 잠길까? 충분히 값이 떨어진 상태에서 다시 주가가 상승할 것을 상상하며 조금 값이 오르긴 했지만 지금이라도 매수해두면 앞으로 계속 오를 것만 같은 행복회로를 돌리기 시작한다. 세력은 이것을 다 알고 있다. 그래서 5파동만큼만 상승시킨 후, 다시 주가를 떨어뜨린다. 그럼 개미는 속으로 상승과 하락의 두 가지 경우의 수를 생각한다. 이 모든 과정에 대한 초특급 노하우가 세력 매집 포착 공식에 담겨 있다.
매집이 없이는 큰 상승도 없다. 이 상관관계를 분명히 이해해야만 한다. 주가가 상승하려면 상승의 주체가 있어야 하고, 상승의 주체가 주가를 상승시키려면 주식을 대량으로 보유하고 있어야만 한다. 그것이 외인이든, 기관이든, 수퍼개미든, 또는 대주주이든 누군가는 많은 주식을 손에 쥐고 있어야 주가를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일정한 기간을 정해놓고 물량을 매집한 이후, 자신들의 보유물량을 자유자재로 매도하거나 재매수하면서 시세를 조정한다. 이들의 목적 또한 우리의 목적과 같다. 바로 돈을 버는 것이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추가로 두어 종목을 더 살펴보고 주가 상승의 출발점에서 발생하는 상승의 ‘원인점’이라는 개념에 대해 정리해본다. 그리고 다음 포스팅부터는 세력이 주식을 매집하는 방식과 매집의 원리에 대해 아주 자세히 다룰 예정이다.
지난 포스팅에서 코스피 대형주인 삼성전자, LG전자, 한국전력의 차트를 살펴보면서 상승 전환이 발생하는 변곡점의 모습을 살펴보았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코스닥 소형주들의 변곡점을 관찰하고 그 특수성에 대해 생각해본다. 급소 포착 훈련의 기본 개념에 대해서는 직전 포스팅에서 충분히 설명하였으므로 곧바로 차트를 보면서 차이점을 파악하고 느껴보시기 바란다.
즉, 끝없이 오르는 종목도 없고 끝없이 내리기만 하는 종목도 없으며, 모든 종목은 저마다 어떤 식으로든 오르고 내리기를 반복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시세의 전환점에서 나타나는 현상을 익혀 둔다면 수익을 낼 기회를 더 많이, 정확히 포착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전환점을 매매의 ‘급소’라고도 한다. 그리고 이 급소는 모든 종목에서 발생한다. 우리가 할 일은 종목별로 최적의 급소를 찾아내는 것이다.
첫 번째 기준은 종목이 소속된 마켓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마켓에 따라 코스피 종목과 코스닥 종목으로 구분할 수 있다. 종목을 나누는 두 번째 기준은 종목의 본질적 성격이다. 여기에서는 우선 종목의 성격을 대형주와 개별주로 분류한다. 이것은 절대적인 기준이 아니라 이 원고에서 주장하는 기준이니 오해 없으시기 바란다. 트레이더는 저마다 자신만의 기준이 있어야 한다. 이 두 가지 종류에 속하는 종목들의 성격은 다음과 같다.
이런 현상은 바로 수급과 조정에서 기인하는 것이다. 수급이란 돈이 들어오고 나가는 것이며, 동시에 많은 사람들이 추가 매수냐, 손절이냐를 고민하는 난리통에 가격 조정이 발생하는 것이다.
절대 추천종목이 아닌 관심종목일 뿐입니다. 최소 3분할 이상 매수 기준으로 기술합니다. 최저점으로 판단 시 1/3 진입, 해당 가격에서 다시 하락 시 새로운 저점에서...
정부는 앞으로 개인투자자의 증권거래세를 낮추는 대신, 주식 투자를 통해 거둔 소득에 양도소득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개인의 직접 매매가 아닌 펀드의 경우에는 2022년부터 상장주식 매매로 인한 수익금에 세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향후 주식시장에 큰 변동이 있을...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디지털 산업이 빠르게 확장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지난 22일 서울정부청사에서 개최된 제12차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서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 방안을 심의 의결하였다. 이는 각종 글로벌 미디어들과...
- Advertisement -

인기 포스팅

MY FAVORITES

I'M SOCIAL

20,832FansLike
39,219FollowersFollow
2,508FollowersFollow
0SubscribersSubscribe